FASHION 박서보 화백과 루이 비통의 조우

현대미술 작가들의 독특한 비전을 카퓌신 백에 담아내는 ‘아티카퓌신’ 컬렉션의 4번째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2022.11.28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현대미술 작가들의 독특한 비전을 카퓌신 백에 담아내는 ‘아티카퓌신’ 컬렉션의 4번째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올해는 특히 한국인 아티스트 최초로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박서보 화백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대표 연작 <묘법(描法·E´criture)> 시리즈 중 2016년 작품을 기반으로, 작품의 질감과 디테일을 아티카퓌신에 완벽하게 재현한 것.

 

 

 

 

이를 기념해 루이 비통 메종 서울에서 박서보 화백의 연작 <묘법> 세 점을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아티카퓌신 전시를 진행했다. 전시에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다니엘 뷔랑, 우고 론디노네, 피터 마리노, 케네디 얀코, 아멜리 베르트랑 등이 참여했다. 박서보 화백을 비롯한 6인의 아티스트와 협업해 선보인 아티카퓌신 컬렉션은 각 1에서 200까지 넘버링된 한정판 에디션으로 판매되며, 가방에 맞춰 새롭게 디자인한 포장 박스에 담길 예정이다. 

 

 

 

 

 

 

 

 

 

 

더네이버, 패션, 백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브랜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