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익숙하면서 낯선 김치

입동이 다가오면 김장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 게다가 11월 22일은 김치의 날이다. 매일 상에 올라 너무나 익숙하지만 약간의 아이디어를 더하면 또 다른 느낌으로 즐길 수 있다.

2022.11.08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훈연한 백김치와 주꾸미튀김

고춧가루를 넣지 않아 맵지 않고 깔끔한 맛이 일품인 백김치는 훈연 향과도 잘 어울린다. 애플우드칩으로 향을 입힌 백김치와 매치하기 좋은 요리는 튀김류인데, 식재료 자체의 맛이 강하지 않은 주꾸미튀김을 추천한다. 포인트는 튀김옷 반죽에 코리앤더 가루를 첨가하는 것. 백김치에 은은하게 감도는 훈연 향과 주꾸미튀김의 코리앤더 향이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간장, 설탕, 통후추, 건고추에 조린 표고버섯, 마요네즈와 면보에 내린 김치국물을 섞어 만든 김치마요, 메추리알 노른자를 곁들이면 풍부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메추리알 노른자와 김치마요는 섞어 먹으면 한층 더 부드럽다.

 

 

 

 

구운 오이고추소박이와 배추김치칩을 곁들인 양갈비 스테이크

아삭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겉면만 센 불에 빠르게 구운 오이고추소박이는 매콤한 맛으로 양갈비의 느끼함을 잡아주고 따뜻한 온도와 불향 덕에 고기와 이질감 없이 어우러진다. 식품건조기에 저온으로 4시간 이상 말린 배추김치칩을 추가하면 바삭한 식감까지 더할 수 있다. 접시에 매시트포테이토를 얹은 뒤, 그 위에 양갈비를 고정하듯 비스듬하게 올리고 구운 오이고추소박이, 배추김치칩을 함께 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훌륭할 뿐 아니라 다채로운 색감이 살아 있는 플레이팅 덕에 손님상에 올리기에도 더할 나위 없다. 

 

 

 

 

김치 버터 엔젤헤어 파스타

잘게 다진 배추김치와 김치국물을 섞어 만든 컴파운드 버터는 한 번 만들어두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김치국물에 첨가된 각종 양념 덕에 감칠맛이 풍부해 별다른 조미료를 넣지 않아도 요리의 풍미를 끌어올려주기 때문. 다양한 볶음 요리에 활용 가능한데 파스타를 만들 때도 김치 컴파운드 버터 하나면 충분하다. 삶은 엔젤헤어 파스타면을 김치 컴파운드 버터로 볶고 소금, 후추로 간한 뒤 치즈를 살짝 뿌려주면 완성. 여기에 아스파라거스, 만가닥버섯과 같은 채소와 대하 등을 구워 취향에 따라 곁들이면 모양새도 근사하다. 
김치 버터를 만들 때 고운 면보에 고춧가루를 한 차례 걸러낸 김치국물을 사용하면 보기에 한층 더 깔끔하다.

 

 

 

 

석박지 샐러드와 페타 요거트 드레싱

한 번 씻은 새콤하고 아삭한 석박지는 잎채소를 대신해 샐러드로 만들어 먹기 좋다. 드레싱은 짭조름한 페타치즈와 새콤한 그릭요거트를 섞어 만들면 잘 어울린다. 접시에 페타 요거트 드레싱을 넓게 펴 바른 뒤 쌉싸래한 베이비 채소, 한 입 크기로 자른 씻은 석박지를 보기 좋게 올리고 바싹 구워 부순 베이컨칩과 밤꿀을 마지막에 뿌려준다.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단맛, 쓴맛, 신맛, 짠맛이 입맛을 돋워 애피타이저로 훌륭하다. 

 

 

 

 

삼겹살 파김치롤과 부추 고추냉이 크림

삼겹살과 파김치가 환상의 궁합을 이룬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 터. 이를 한 접시에 보기 좋게 플레이팅하고 싶다면 삼겹살 파김치롤을 만들어보길 추천한다. 파김치를 삼겹살로 돌돌 만 뒤 오븐에 새송이버섯과 함께 구워 그릇에 담고 데친 스위트피를 군데군데 얹는다. 착즙기로 짠 부추즙, 고추냉이, 사워크림을 섞어 만든 소스를 곁들이면 느끼함을 중화할 수 있다. 가니시를 더하고 싶다면 파김치를 살짝 구워 올려도 좋다. 

 

 

 

 

김치 그라브락스와 방아잎 크림 소스

스칸디나비아반도에서 자주 먹는 연어 요리인 그라브락스. 연어를 절일 때 딜과 같은 전통적인 향신료 대신 배추김치를 활용하면 한국적인 터치를 가미할 수 있다. 건조기에 김치국물과 김치속을 장시간 건조한 뒤 블렌더에 곱게 갈아 만든 김치가루와 소금, 설탕에 생연어를 이틀간 담가두면 은은한 김치 향과 매콤함이 가미된 새로운 그라브락스가 탄생한다. 방아잎즙과 사워크림, 꿀을 섞어 만든 소스를 더하면 방아잎 특유의 알싸한 향 덕에 풍미가 한층 다채로워진다. 

 

stylist MILLIE

 

 

 

 

 

 

 

 

더네이버, 라이프스타일, 고메

 

CREDIT

EDITOR : 양혜연PHOTO : 류현준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