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서울의 밤을 뜨겁게 달군 이벤트 2

화려한 셀럽 군단과 함께 서울의 밤을 뜨겁게 달군 이벤트 둘.

2022.10.28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ARTIER

한강 서울웨이브 아트센터에서는 까르띠에 메종 청담 오프닝을 축하하는 파티가 열렸다. 붉은빛으로 물든 한강과 서울의 야경이 어우러진 행사장에는 까르띠에 글로벌 앰배서더인 블랙핑크 지수부터 송강, 최시원, 유태오, 세븐틴 민규 등 메종의 친구들이 참석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파티의 하이라이트였던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앤 마리의 축하 공연으로 밤늦은 시간까지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다는 후문. 

 

 

 

AMI

광화문 광장에 화려한 조명이 켜지자 모델들의 캣워크가 시작됐다.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파리를 벗어나 열린 아미의 2023 S/S 컬렉션이 펼쳐진 것. 알렉산드르 마티우시의 바람대로 서울의 정신과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강력하고, 문화적이고, 감상적인 의미를 지닌 장소에서 열린 이번 쇼에는 글로벌 앰배서더 최우식을 비롯해 박해수, 수영, 이자벨 아자니, 마누 리오스 등 국내외 셀럽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네이버, 패션, 패션 행사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각 브랜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