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그래이 맨> 속 라이언 고슬링의 시계, 태크호이어 까레라 쓰리핸즈.

태그호이어가 브랜드의 글로벌 앰배서더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필름 <그레이 맨>과 손잡았다. 까레라 쓰리핸즈를 착용하고 숨 막히는 추격전을 펼치는 비밀 요원 시에라 식스의 눈부신 활약, 기대해도 좋다.

2022.07.14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PERFECT MATCH

태그호이어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아이코닉 컬렉션 ‘까레라 쓰리핸즈’를 대표하는 배우 라이언 고슬링이 넷플릭스의 신작 <그레이 맨>의 주연으로 출연한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누구도 정체를 몰라 ‘그레이 맨’으로 불리는 CIA 암살 전문 요원 ‘시에라 식스’로 분한다. 우연히 조직의 어두운 비밀을 알게 되며 사이코패스인 옛 동료 크리스 에반스와 목숨을 건 추격전을 펼치게 되는 인물. <그레이 맨>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연출한 조 & 안소니 루소 형제가 감독을 맡았으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 <브리저튼>의 레게 장 페이지 등 슈퍼스타들의 캐스팅으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작품이 전하는 중요한 키워드는 ‘눈앞에 마주한 역경에서의 회복과 승리’. 이는 ‘어려움에 굴복하지 말라’는 태그호이어의 메시지와도 일맥상통한다. 태그호이어 까레라 쓰리핸즈와 <그레이 맨> 사이의 연결 고리는 이뿐만이 아니다. 까레라 쓰리핸즈의 깨끗한 라인과 가독성을 향한 집념은 에이전트 식스의 활약에 있어 없어서는 안 될 요소다. 영화 속 라이언 고슬링처럼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 엘리트 요원이라면, 단 1초의 순간이 생사를 좌우할 수 있기에 뛰어난 가독성과 정확성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닌다. 또한 그림자 뒤에 숨어 은밀하게 움직이기 위해선 날렵하고 심플한 디자인 역시 중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까레라 쓰리핸즈는 레이스 트랙 위에서 초고속의 스피드를 즐기는 이들은 물론, 고조된 긴장감 속에서 전개될 비밀 요원의 숨 막히는 추격전에도 완벽히 부합하는 워치라 할 수 있다. 

 

TAG HEURE 라이언 고슬링이 착용한 태그호이어 까레라 데이트 워치. 39mm 스틸 케이스와 실버 선레이 브러시 다이얼이 모던한 인상을 전하며, 시간·분·초·날짜 표시 및 38시간 파워리저브 기능의 칼리버 5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다. 364만원. 

 

라이언 고슬링은 “크리스 에반스와 세계를 활보하며 벌이는 추격전은 루소 형제의 작품에 출연하는 것만큼이나 꿈만 같은 경험이었습니다. 대체불가한 요원 시에라 식스 역할로 태그호이어 까레라 쓰리핸즈를 착용한 것 역시 그렇습니다. 대적할 수 없는 비밀 요원으로서, 가공할 압박에도 정확함과 냉철함을 유지하는 것은 무척 중요한 부분이었으며, 끊임없이 이어지는 습격 속에서도 식스를 살아남을 수 있게 도운 것은 바로 시계였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태그호이어가 이어온 탁월함을 향한 헌신과 집념이 시에라 식스의 캐릭터 그 자체와도 부합한다고 생각합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번 파트너십의 캠페인은 뉴욕 베이스의 스타 포토그래퍼 파리 두코비치가 참여해 시에라 식스로 분한 라이언 고슬링의 모습을 담아냈다. 파리만의 독특한 감성으로 담아낸 까레라 쓰리핸즈와 라이언 고슬링의 강렬한 이미지는 80여 국가에서 글로벌 캠페인으로 활용될 예정. 전 세계 150개 이상의 태그호이어 매장은 물론 프린트 미디어, OOH, 디지털과 소셜 채널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DNA OF CARRERA 

태그호이어가 추구하는 스포츠 정신의 표상이라 할 수 있는 태그호이어 까레라 컬렉션. 까레라 쓰리핸즈는 그중에서도 가장 본질적이고도 우아한 라인이다. 모던하고 순수한 디자인을 선호한 잭 호이어는 60여 년 전 깔끔하고도 완벽하게 조화로운 호이어 까레라 크로노그래프를 만들고자 했고, 이는 레이싱 드라이버들이 주행 중 한눈에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이상적인 시계의 모습이었다. 까레라 크로노그래프가 시간을 기록하는 데 있어 가장 혁신적이고도 가독성이 뛰어난 워치라면, 까레라 쓰리핸즈는 시간을 명확하게 제공하는 데에 가치를 둔다. 태그호이어 까레라 컬렉션의 쓰리핸즈 버전은 2000년대 초반 처음으로 소개되었는데, 출시 이래 지금까지 완벽한 가독성과 명확성의 전형으로 일컬어지며 태그호이어 까레라 히스토리의 새로운 페이지를 써 나가고 있다. 

 

 

 

지난해 공개된 새로운 세대의 까레라 쓰리핸즈 오토매틱 컬렉션은 아이코닉 컬렉션의 새로운 해석이자 잭 호이어가 고집했던, 가독성을 향한 집념을 대변한다. 모든 레퍼런스는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로 제작되었으며, 새로운 까레라 로고를 각인한 블랙, 블루, 실버 등의 다이얼이 장착됐다. 4가지 하위 라인 중 특히 주목받는 모델은 배우 라이언 고슬링이 영화 <그레이 맨>에서 착용한 태그호이어 까레라 데이트 39mm, 그리고 태그호이어 까레라 데이-테이트 41mm다. 태그호이어 칼리버 5 오토매틱 무브먼트로 구동되는 39mm와 41mm 버전은 개선된 디자인의 러그를 부착한 새로운 케이스를 적용했으며, 새로운 형태의 H형 링크가 부착된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스틸 브레이슬릿 혹은 앨리게이터 레더 스트랩을 매치했다. 한층 볼드해진 핸즈와 업그레이드된 인덱스로 가독성을 더욱 끌어올린 한편, 더욱 정제된 디테일로 스포티-엘레강스의 정수를 완성했다.    

 

 

 

 

스틸 케이스와 스틸 브레이슬릿, 브러시드 실버 선레이 다이얼의 조합으로 미니멀함을 극대화 했으며, 6시 방향 인디케이터를 통해 날짜를 확인할 수 있다. 378만원. 
2 폴리싱 및 파인 브러싱 처리한 스틸 케이스에 브러시드 블루 선레이 다이얼을 매치했으며, 이중 반사 방지 및 밸브 처리한 돔형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장착해 가독성을 높였다. 378만원. 
모던한 블랙 선레이 다이얼 위에 5N 로즈 골드 플레이트로 장식한 인덱스와 핸즈, 로고, 날짜창을 담아 한층 고급스러운 인상을 전한다. 405만원. 

 

 

 

 

38시간 파워리저브가 가능한 태그호이어 칼리버 5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은은한 실버 선레이 다이얼에 브라운 앨리게이터 레더 스트랩을 매치했다. 391만원. 
브러시드 블루 선레이 다이얼의 3시 방향에 프레임을 더욱 얇게 디자인한 날짜 및 요일 창이 자리하며, 슈퍼 루미노바 처리한 인덱스와 핸즈로 뛰어난 가독성을 자랑한다. 405만원. 
나선형 텍스처의 블랙 선레이 다이얼에 5N 로즈 골드 플레이트로 우아한 터치를 가미했으며, 착용감을 개선한 H형 링크 스틸 브레이슬릿을 매치했다. 432만원.

 

 

 

 

 

 

 

 

 

더네이버, 패션, 워치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태그호이어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