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우리들의 블루스 속 영희의 본 모습, 다큐멘터리 <니얼굴>

지난 6월 12일 종영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낯선 배우가 등장했다. 바로 영옥(한지민)의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쌍둥이 언니 영희(정은혜)다.

2022.07.06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지난 6월 12일 종영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낯선 배우가 등장했다. 바로 영옥(한지민)의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쌍둥이 언니 영희(정은혜)다.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세간의 화제를 모은 배우는 캐리커처를 그리는 정은혜 작가로, 그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니얼굴>이 6월 23일 개봉한다. 영화는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작가가 양평의 플리마켓 문호리리버마켓에서 인기 셀러로 거듭나기까지, 아티스트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4년에 걸쳐 담았다. 기존의 장애 관련 영화가 가진 무거운 분위기를 벗어나 개인의 성장 과정과 꿈을 향한 열정에 집중했다는 서동일 감독의 연출 의도처럼 일상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통해 세상으로부터 받은 상처를 치유하는 정은혜 작가의 모습은 관람객에게 삶에 대한 긍정의 메시지를 전한다. 

 

제공/제작 두물머리 픽쳐스 공동제공/배급 ㈜영화사 진진

 

 

 

 

 

 

 

 

더네이버, 라이프스타일, 무비

CREDIT

EDITOR : 양혜연PHOTO : 각 브랜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