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바다를 담은 하이주얼리 컬렉션

여름 바다처럼 청량하게 반짝이는 푸른 보석들.

2021.06.29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FRED 화이트 골드에 슈거 로프 컷 탄자나이트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빵 드 쉬크르 하이주얼리 컬렉션 이어링, 화이트 골드에 슈거 로프 컷 탄자나이트 2개와 아쿠아마린 3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272개를 세팅한 빵 드 쉬크르 하이주얼리 컬렉션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JACQUEMUS by 10 CORSO COMO 크림 컬러의 매듭 디테일 셔츠 드레스 가격 미정. 

 

 

 

 

DAMIANI 18K 화이트 골드에 총 1.04캐럿의 다이아몬드와 아쿠아마린을 얹은 미모사 컬렉션 링 539만원, 총 7.0캐럿의 브라운 다이아몬드와 아쿠아마린으로 볼륨감 넘치는 형태를 완성한 미모사 컬렉션 이어링 2598만원, 18K 화이트 골드에 총 0.84캐럿의 다이아몬드와 아쿠아마린을 세팅해 미모사 플라워를 정교하게 형상화한 미모사 컬렉션 네크리스 539만원. 

BLUMARINE 러플 장식을 가미한 레이스 소재 톱 168만원. 

 

 

 

 

STEPHEN WEBSTER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 총 1.23캐럿을 파베 세팅한 쏜 컬렉션 더블후프 이어링 1550만원.

BVLGARI 아이코닉한 뱀의 머리를 블루 사파이어와 에메랄드,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화이트 골드 소재 세르펜티 세두토리 네크리스 6900만원대, 눈에 블루 사파이어를 세팅한 뱀 모티프가 매혹적인 세르펜티 세두토리 브레이슬릿 2500만원대. 

ETRO 브라톱으로 연출한 밧줄 모티프 스카프, 화이트 팬츠 모두 가격 미정.

 

 

 

 

TIFFANY & Co. 플래티넘에 7.16캐럿의 페어 형태 블루 쿠프리안 엘바이트 투르말린을 세팅하고 그 주위를 총 0.45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감싼 하이주얼리 컬렉션 솔리스트 싱글 로우 링, 마르키즈 컷 다이아몬드, 라운드 컷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래티넘 소재 나뭇잎 모티프 아래 2개의 에메랄드 컷 탄자나이트를 더한 티파니 2 에메랄드 컷 탄자나이트 드롭 펀 이어링, 플래티넘 소재에 총 19.63캐럿의 마르키즈 다이아몬드, 총 9.63캐럿의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하이주얼리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LEHA 시어 롱 슬리브 블라우스 28만5000원. 

 

 

 

 

BOUCHERON 뱀 머리를 상징하는 드롭 모티프에 64개의 라운드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쎄뻥 보헴 슬리퍼스 L 이어링 4000만원대, 
라운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화이트 골드 트위스트 체인에 아쿠아프레이즈 드롭 모티프를 장식한 쎄뻥 보헴 아쿠아프레이즈 펜던트 200만원대, 화이트 골드에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2개의 드롭 모티프와 청량한 아쿠아프레이즈 드롭이 조화로운 쎄뻥 보헴 아쿠아프레이즈 트리플 모티프 링 1000만원대, 청록색 아쿠아프레이즈 드롭 모티프와 다이아몬드 드롭이 뱅글의 양 끝에서 균형을 이루는 쎄뻥 보헴 아쿠아프레이즈 뱅글 브레이슬릿 900만원대. 

LOUIS VUITTON 블루 컬러 그러데이션이 돋보이는 모노그램 패턴의 스윔웨어와 셔츠 모두 가격 미정.

 

 

 

 

STEPHEN WEBSTER 화이트 골드에 7.15캐럿 페어 컷 탄자나이트와 총 1.45캐럿의 마르키즈 컷 다이아몬드, 총 0.31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스티븐 웹스터 매그니피센트 컬렉션 쿠튀르 링, 화이트 골드에 총 4.99캐럿의 페어 컷 탄자나이트, 총 0.32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 총 1.98캐럿의 마르키즈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스티븐 웹스터 매그니피센트 컬렉션 쿠튀르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PIAGET 움직임에 따라 흔들리는 블루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가 생동감을 전하는 피아제 선라이트 네크리스 가격 미정. 

HERMÈS 베이지 컬러 니트 보디슈트 가격 미정.  

 

Model Belinda N Hair 강현진 Makeup 공혜련 Assistant 이설혜 

 

 

 

 

 

 

 

 

더네이버, 패션, 주얼리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신선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