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내 가방이 되어라

2024 S/S 시즌 내 손안에 넣고 싶은 각양각색 가방들.

2024.03.13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Hug Bags

가방 종류와 상관없이 드는 방식에도 트렌드가 있다. 올봄에는 어깨에 메거나 몸에 두르는 형식적인 방법이 아닌 가방 전체를 팔로 끌어안 듯이 들어야겠다. 가방을 안는 자세에 따라 변형되는 모양과 구겨지며 생기는 주름은 시간이 지날수록 몸의 실루엣에 맞춰져 자연스러운 멋을 전한다. 어떻게 연출할지 모르겠다면 미우미우의 가방 스타일링을 참고할 것. 체인과 스트랩으로 장식한 가방 안에 옷이나 슈즈 등을 빼곡하게 채우고 흐트러진 모양 그대로 품에 안아 무심한 듯 시크한 멋을 연출했다.

 

 

 

 

Uncommon Chain

체인 백은 액세서리로도 가방으로도 쓰이는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이번 시즌에는 다채로운 컬러와 소재뿐 아니라 두께와 모양도 다른 체인 스트랩이 대거 등장해 스타일링의 재미를 한껏 높였다. 펜디는 대조적인 컬러의 미니 사이즈 플립 백에 가느다란 체인을 조합했고, 라반은 독특한 디자인의 체인 스트랩과 공작새 깃털 장식으로 드라마틱한 무드를 자아냈다. 구찌와 발렌티노는 메탈 시그너처 로고 장식을 체인 중간에 더해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무드를 강조했다.

 

 

 

 

Envelope Clutch

가늘고 긴 형태의 납작한 클러치는 과하지 않은 존재감으로 클래식하고도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한다. 소지품을 넣어 다닐 수 있는지 의심될 만큼 슬림한 디자인이라 수납력을 보장할 수는 없지만, 한 손에 착 감기는 맛에 금세 매료되고 만다. 미니멀한 실루엣을 살리면서 특별함을 강조하고 싶을 때는 GG 로고 패턴 클러치를 선보인 구찌나 파이톤 레더를 사용한 질 샌더처럼 유니크한 텍스처나 아이코닉한 패턴의 백을 선택한다. 광택 있는 페이턴트 가죽 소재에 메탈 로고 태그로 마무리한 돌체앤가바나와 진한 레드 컬러를 선택한 끌로에처럼 소재와 컬러로 악센트를 더하면 반전된 분위기를 즐길 수도 있다.  

 

 

 

 

Summery Woven 

S/S 시즌과 가장 잘 어울리는 우븐 백은 경쾌한 분위기를 자아내 피크닉이나 휴양지로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가느다란 가죽 혹은 라탄 소재를 엮어 패턴을 만들고, 다양하게 변주한 형태와 디테일, 실루엣으로 개성을 드러냈다. 토즈는 플랩 부분에 브랜드 심벌인 T 타임리스 메탈을 부착해 악센트를 주었고, 펜디는 자유롭게 접었다 펼 수 있는 오리가미 디자인을 채택해 쇼퍼백이나 버킷백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울라 존슨은 가방 전체에 조개껍데기를 엮는 기발한 발상으로 완벽한 휴양지 아이템을 선보였다.

 

 

 

Giant Size

오버사이즈 트렌드가 가방에까지 옮겨갔다. 거대한 크기의 자이언트 백이 이번 시즌 메인 백으로 자리 잡은 것. 짐을 넣어도 넣어도 차지 않는 넉넉함을 보면 보부상들이 찾던 바로 그 가방이다. 파토우는 광택감 있는 부드러운 새틴 소재에 자연스러운 주름 디테일을 더해 사랑스럽게 소화했고, 스텔라 매카트니는 레이스업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가벼우면서 개성 있는 네트 백을 선보였다. 자이언트 백을 사용할 때는 가방 안을 가득 채우기보다는 
아크네 스튜디오처럼 자연스럽게 늘어지는 실루엣으로 연출해보자. 

 

 

 

 

 

 

 

 

더네이버, 패션, 백

CREDIT

EDITOR : 김송이PHOTO : Launchmetrics/spotlight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