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영원한 스타, 故제인 버킨

시대를 풍미한 배우이자 뮤지션, 그리고 스타일 아이콘 제인 버킨이 지난 7월 16일 세상을 떠났다.

2023.09.01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아녜스 V에 의한 제인 B

 

 

시대를 풍미한 배우이자 뮤지션, 그리고 스타일 아이콘 제인 버킨이 지난 7월 16일 세상을 떠났다. 영화, 음악, 패션계를 종횡무진하며 활약한 그는 단역으로 시작해 70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한 배우이자 <박싱즈>의 감독, 숨 쉬는 듯한 창법으로 각인된 프렌치 팝 뮤지션이다. 홍상수 감독의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에 출연해 한국 관객에게도 친숙하다. 패션 아이콘으로서의 위상도 빼놓을 수 없다. 자유분방하고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가 된 그는 라탄 바구니마저 패션 아이템으로 승화시켰다. 에르메스의 버킨백을 탄생시킨 주인공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아는 일화. 종잡을 수 없었던 그의 에너지는 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아녜스 V에 의한 제인 B>, 그리고 딸인 샤를로트 갱스부르가 연출한 <샤를로트에 의한 제인>에 생생히 담겼다. 버킨의 딸인 배우 루 두아용이 말한 것처럼 “평범하지도 합리적이지도 고분고분하지도 않았던” 스타는 영원히 선망의 대상으로 남을 것이다. 

 

 

 

 

 

 

 

 

 

더네이버, 피플, 뮤지션

CREDIT

EDITOR : 박지형PHOTO :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