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흑과 백의 숨 막히는 접전

체스보드 위에서 펼쳐지는 흑과 백의 숨 막히는 접전.

2021.02.09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왼쪽부터)
PIAGET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밴드가 회전하는 포제션 링 가격 미정.
TIFFANY&CO. 알파벳 T 모티프가 체인 형태로 교차되는 티파니 T 트루 파베 링 가격 미정. 
MAUBOUSSIN 볼드한 블랙 티타늄 밴드에 다이아몬드 세팅 별 모티프를 더한 에뜨왈 두 데몬 링 200만원대.
BVLGARI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풀 파베 세팅한 세르펜티 세두토리 링 1000만원대.
BOUCHERON 화이트 골드와 블랙 PVD 소재의 모던한 매치가 돋보이는 콰트로 블랙 라지 링 700만원대.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위부터)
BOUCHERON 아르데코 스타일 셰브런 모티프에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와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 오닉스, 마더오브펄을 세팅한 방돔 아르쟝티크 네크리스 가격 미정, 하늘에서 내려다본 방돔 광장의 형태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에 다이아몬드와 블랙 래커를 장식한 리즈레 링 1000만원대.
STEPHEN WEBSTER 포스트모던 건축의 파편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형태를 트릴리언트 컷·바게트 컷 다이아몬드와 블랙 에나멜로 장식한 다이나마이트 에나멜 이어링 가격 미정.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위부터)
PIAGET 18K 화이트 골드 브레이슬릿의 양쪽 끝에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된 밴드가 회전하는 포제션 오픈 뱅글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BVLGARI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스틸 케이스에 기요셰 솔레이으 처리된 블랙 오팔린 다이얼을 매치한 세르펜티 투보가스 워치 1000만원대.
TASAKI 아코야 진주에 리파인드 리벨리온 커팅 블랙 다이아몬드를 더해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한 리파인드 리벨리온 링 가격 미정.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위부터)
CARTIER 블랙 다이얼과 ADLC 코팅 처리된 스틸 케이스, 블랙 러버 스트랩으로 세련된 남성미를 전하는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 950만원대.
BVLGARI 알루미늄 소재의 40mm 케이스에 불가리 더블 로고가 음각된 블랙 러버 베젤, 블랙 다이얼, 블랙 러버 브레이슬릿을 매치한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300만원대.
TIFFANY & Co. 물 흐르듯 유려한 형태가 돋보이는 과감한 볼륨감의 엘사 퍼레티™ 블랙 스몰 본 커프 가격 미정.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위부터)
TASAKI 화이트 골드에 남양 백진주와 남양 흑진주, 멜리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볼륨감 있는 형태를 완성한 밸런스 유나이트 링 모두 가격 미정.
CARTIER 골드 비즈 태슬 장식을 입에 단단히 물고 있는 팬더 모티프의 섬세한 표현이 돋보인다. 팬더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가격 미정.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위부터)
ROGER DUBUIS 도피네 핸즈, 트리플 러그, 플루티드 베젤, 강렬한 로만 인덱스로 대담하게 표현한 여성용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컬렉션 워치 5100만원.
FRED 18K 화이트 골드 버클에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블랙 다이아몬드를 그러데이션하듯 세팅한 포스텐 브레이슬릿 918만원, 플랫하게 가공한 호크스아이 주위를 브릴리언트 컷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빵 드 쉬크르 링 1149만원.
BACCARAT 대리석 체스보드와 크리스털 소재 체스 기물로 구성된 바카라 체스 게임 by 마르셀 반더스 2570만원. 

 

 

 

 

 

 

 

더네이버, 패션, 주얼리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